Category: life

마흔살에 시작하는 주식 공부 5일 완성(샌드타이커 샤크 박민수)

목차

이왕 재테크의 ‘재’자도 모르고 살아왔던 날들을 후회하면서 ‘22년 말부터 근간히 독서와 재테크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성공한 부자들이 말하는 공통점인 독서, 명상, 운동, 글쓰기, 경제에 생의 갖기, 실행하기 등 그들이 했던 것들과 하라는 것들을 이천 중인데요. 이번에 본 책인 “마흔 살에 시작하는 주식 전아 5일 완성”을 읽고 리뷰를 해보고자 합니다.

책에서는 학문적 분석이 아닌 근원적 분석에 근간을 두라고 말합니다. 회사가치와 무관하게 그래프 중심으로 단기간 승부를 보는 투자는 투자가 아닌 투기이며 직장생활을 하는 직장인들에겐 맞지 않는 방법이라고 합니다. 차트를 보며 급등하는 그래프를 보며 투자를 하는 단기투자 방식은 회사에서 업무를 하는 데 있어 지장을 주기 때문인데요. 업무시간에 업무는 집 하고 주식만 보고 있으면 좋아할 동료는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원천적 검토 핵심은 회사가치 공부라고 말합니다. 회사의 가치를 파악하고 매출액, 당기순이익, PER, PBR 등을 파악해 수지 회사가 시하 저평가되어 있는 회사인지, 고평가되어 있는 회사인지, 매출액과 주식 당기순이익은 상향하고 있는지, 회사의 공시정보나 뉴스를 보고 유·무상 증자를 했는지, 최대주주의 주식 보유율은 어떠한지 등 여러 가지를 파악해야 합니다. 그만큼 파악해서 정짜 좋은 회사라고 판단이 들어 투자를 했다면 주가가 떨어져도 불안하지 않다는 게 핵심입니다.

때문에 모든 면에서 좋은 점만 있고 시간이 흐르면 우상향하는게 확실하다는 해석 결과가 있기 때문이죠. 그리하여 되기 위해서는 더한층 무척 공부하고 분석해서 회사가치를 정확하게 파악해야 할 것입니다.

주식으로 돈을 잃었다는 사람은 만만 보았어도 벌었다는 사람을 보기가 참 드뭅니다. 그 이유는 대부분의 개미 투자자들은 주식 투자를 할 진지 최소한의 회사 분석을 하지도 않고 ‘이 회사가 좋다더라’ ‘이 섹터가 그해 전망이 좋다고 하더라’ 하는 카더라 말만 듣고 투자를 합니다. 주식장은 하루에도 급등하는 종목이 있는가 하면 급락하는 종목들이 많습니다. 그럴 때마다 급등하는 종목을 내가 사면 그게 고점이 되어버려 이후로는 포박 떨어지고 맙니다.

이런즉 규구준승 없는 투자, 충동적인 투자를 하게 되면 대저 손해를 보게 되며 주가가 상향을 하게 되도 매도 타이밍을 모르기 왜냐하면 수익을 보기도 힘듭니다. 그러면 우리는 최소한의 회사 가치를 파악하고 분석을 하고 투자를 하는 습관을 길러야 합니다.

기업의 배당, 무상증자, 자사주 매입 등과 같은 호재 뉴스가 있는지 관리종목 지정, 상장폐지 등과 같은 악재 뉴스가 있는지 파악해야 합니다. 기업에 투자를 여름 전에 해당 뉴스와 공시정보를 보고 파악해야 하며 투자를 하고 폭동 이후에도 내가 투자한 회사에 어떠한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관심을 가지고 봐야 합니다.

가치투자·장기투자란 언젠가 투자하고 전투행위 뒤에 잊어버리고 무관심하게 두는 것이 아니라 줄곧 관심을 가지고 주가가 떨어지면 추고마비 매수를 할 한가운데 있고 주가가 오르면 분할 매도를 할 중간 있습니다. 또한, 회사에 어떠한 악재가 발생한다면 빠르게 대처를 염절 위해서라도 내가 투자한 회사에 대해 늘 관심을 갖고 살펴야 합니다.

이윤 책의 저자 샌드 타이거 샤크 박민수님은 50대 이후에 자발적인 은퇴를 꿈꾸며 버킷리스트 중간 하나인 몰디브에 내한 모히또 범위 나머지 하며 살고 싶다고 말합니다. 그러한 꿈은 누구나 다들 가지고 있을 겁니다.

저는 40대 초반의 평범한 두 아이의 아빠로서 논제 또래의 분들이 공감하는 것이 있을겁니다. 우리가 자라면서 우리 부모님에게 들었던 말들… “아들아, 대학은 가야지” “이왕이면 취업이 신중히 되는 과에 가라” “안정적인 회사에 취직해서 결혼해야 각 않겠니?” “주식과 사업은 위험하니깐 저축하면서 돈을 모아라”

이제는 저축만 해서는 보권 한채도 얻기가 힘든 게 사실입니다. 대출을 끼고 집을 평민 세정 퇴직할 때까지 대출금을 갚으면서 살아야 하니깐요. 우리 부모님 시대에는 금리도 높고 집 가격도 별반 높지 않아서 가능했지만 이제는 아닙니다. 이제는 저축이 아니라 투자를 해야 합니다. 시드머니를 모아서 주식과 부동산, 채권, 외화 등 여러 유개 방법으로 투자를 하는 게 맞습니다.

막 와서 부모님을 원망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만손 그쯤 배우고 자랐어도 내가 조금 보다 일찍이 깨우쳤다면 실행했겠지요. 다만 그리하여 못했습니다. 귀경 40에 재테크에 대해 공부하고 책을 읽고 부자가 되어야겠다는 동기부여가 강하게 끼이다 지금이라도 시작할 요행 있음에 감사한 마음입니다.

저와 같은 생각을 가지시고 주식 공부를 시작하시는 분들께 “마흔살에 시작하는 주식 공아 5일 완성” 이익금 책을 추천드립니다. 염도 없는 투자를 다리몽둥이 마시고 가치 있는 투자를 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