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life

아주그룹 “캄보디아서 공용화장실 100개소 건립 자원봉사”

목차

  아주그룹 “캄보디아서 공용화장실 100개소 직조 자원봉사”

오는 23일까지 여름휴가 대신, 해외자원봉사 참가… 사랑나눔 전령사 자처

아주그룹 임직원들이 빈곤에 시달리는 해방 저개발국가를 돕는 사업에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아주그룹의 비영리재단인 아주복지재단은 오는 23일까지 5박 6일간 아주산업, 아주캐피탈, 아주저축은행, 아주모터스, 아주IB투자 등 계열사 임직원 2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캄보디아 프놈펜 일원에서 해외자원봉사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습니다.

금차 봉사활동에 참가한 봉사자들은 프놈펜 일원의 유치원, 초,중,고등학교를 방문해 화장실 건축을 위해 벽돌 쌓기, 시멘트 작업뿐만 아니라, 벽화 그리기, 책걸상 기증 등 현지주민들에게 시급하게 필요한 실질적인 도움을 줄 계획입니다. 다시 장난감이 없는 어린아이들을 위해 임직원 150명이 스스로 참여해 만든 펠트인형 300개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차회 봉사활동으로 캄보디아 프놈펜 일원의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교정에 공용화장실 약100개가 완공될 계획이며, 이를 계기로 3,000여명의 학생과 마을주민들이 혜택을 볼 길운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특히, 캄보디아 현지 주정부 교육부로부터 추천을 받아 열악한 위생환경의 개선이 시급하고, 프놈펜시에서 10km이내 지역에 위치해 분뇨차 접근성이 용이한 상서 15곳에, 공용화장실 100개소의 화장실을 건립할 계획입니다.

실제로, 이번에 화장실 건립이 지원되는 학교에는 화장실이 굉장히 없거나, 120명당 1개소 꼴로 화장실이 있어 아이들이 노상방뇨 등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생활하고 있었다고 무척 측은 전했습니다.

아주그룹은 이러한 봉사활동이 일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향후에도 지속적인 기여와 상호교류가 가능하도록 현지 주정부와 협력해, 점진적으로 공용화장실 건립사업을 확대키로 했습니다.

더욱이, 직장인에게는 1년에 한번뿐인 여름휴가를 자발적으로 기부하고 참여를 결정한 20여명의 임직원들의 열정적인 모습에 많은 공감을 얻으며 주위동료들에게 나눔실천의 전령사로서의 의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올해로 7년째 실시되는 ‘아주 임직원 해외자원봉사’는 여름휴가를 자발적으로 기부한 임직원들을 선발해 1주일간 해외봉사활동을 떠나는 프로그램으로, 개인휴가를 사용하지만 매년 지원자가 늘고 있습니다.

아주복지재단 관계자는 “국내에서 다양한 자원봉사를 하고 있지만, 해외에서도 나눔과 희망을 잇고자 여름휴가까지 반납한 직원들의 작지만 따뜻한 마음이 캄보디아 현지 주민들에게도 인심세태 잊지 못할 추억으로 간직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으로도 아주그룹은 그룹 계열사의 특성을 살린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개발하고, 지역사회와 재개 발전할 운명 있는 상생의 발판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방침입니다. 한편, (재)한민족복지재단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해외자원봉사는 2007년 베트남 하노이 하이즈엉 마을에 유치원 3곳 건립지원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베트남 호치민, 캄보디아 프놈펜 등지에 유치원,가정집 주거환경 개선작업을 실시해 1,000여명의 베트남 아이들이 교육혜택을 받을 핵심 있게 기여했습니다.

아주그룹 “캄보디아서 공용화장실 100개소 건립” (아시아 경제) 아주그룹, 캄보디아 공용화장실 건립 자원봉사 (한국경제TV) 아주그룹, 캄보디아서 화장실짓기 자원봉사 (헤럴드경제) 아주그룹, 28일까지 캄보디아서 자원봉사 (내일신문)

☞ 아주그룹의 캄보디아 자원봉사 기사는 다른 언론을 통해서도 확인해 보실 고갱이 있습니다.